주한 미공군 조종사 아내의 애교

- 미(美) 조종사 아내의 애교 있는 호소문
- "이분 안전에 협조를" 한글 수놓아


3일 하오 A10기를 몰고 중부전선 OO기지에 도착한 미 제51 혼성항공단장 유진 G. 마이어 대령은 색다른 호소문을 등에 달고 내려 눈길을 끌었다.


한미 양국의 국기 밑에 한글로 수놓은 이 애교 섞인 호소문엔 "이 사람은 미국 조종사입니다. 이분의 안전과 건강유지에 협조하여 주십시오"라고 쓰고 본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도와줄 것을 당부.

《점퍼에 수놓은 호소문》

비행기에서 내리면서부터 시종 싱글벙글 웃음을 짓고 있던 마이어 대령은 누가 호소문을 붙여줬냐는 질문에 "사랑하는 아내"라고 살짝 귀띔. [중부전선 OO기지 정남영 기자]

《경향신문 1982.03.04》


● 한국에 배치된 A-10 썬더볼트 II

1982년 3월 3일 하오 2시, 미 본토에서 출발해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를 이륙한 지 2시간 30분 만에 주한 미공군 제51전투비행단장 유진 마이어(Eugene Myers) 대령이 A-10(Thunderbolt II)을 이끌고 수원기지에 착륙해 제25 전술통제비행대대에 배치되었다.

《착륙하는 A-10 /National Archives》

당시 한국신문은 'OO기지'로 정확한 위치가 가림처리되었으나, 미국 국립문서보관소(US National Archives)의 자료에는 SUWON(수원)으로 기록되어 있다.

《아놀드 W. 브래스웰 태평양공군사령관과 주영복 국방장관 /National Archives》

이날 행사에는 당시 주영복 국방장관과 리처드 워커 주한미국대사 및 아놀드 W. 브래스웰(Arnold W. Braswell) 태평양공군사령관 등이 참여했다.

《유진 마이어 대령 /National Archives》

기사의 주인공인 유진 마이어(Eugene Myers)대령은 1981년 2월 20일부터 1982년 7월 15일까지 미공군 제51전투비행단(51st Fighter Wing)의 40대 단장을 역임했다.

A-10 썬더볼트 II 보다 점퍼에 아내가 새겨준 한글 호소문이 기자들의 주목을 더 받았지만 신문 속 사진이 흐릿해서 전체 문장은 파악하기 힘들다. 하지만 미 국립문서보관소에 남아있는 사진을 통해 전체 문장을 볼 수 있다.

《태평양공군사령관에게 경례하는 유진 마이어 /National Archives》

"이 사람은 미국 조종사입니다. 이분의 안전과 건강유지에 협조해 주시고, 이분이 원대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요"


Reference:

- 경향신문. 美조종사 아내의 애교 있는 呼訴文 (1982.03.04) link

댓글(0)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