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에 파병된 미군, 부산에서 향수를 느끼다.

한국전쟁이 발발한 직후인 1950년 7월, 한반도 사수의 급박한 임무를 띤 미군 장병들은 굳은 표정으로 부산항에 내렸다.

이들은 곧바로 철도역으로 이동하여 최전선으로 향하는 열차를 타야 했다. 순간 행진하던 미군들이 한바탕 웃는 장면이 발생하는데.. 과연 무슨 일이었을까.

해방 후 미군정은 한반도에 물자원조를 통한 사회안정을 시도했다. 당시 미국에서 들여온 각종 중고기계 속에는 LA나 애틀랜타의 거리를 누비던 노면전차들도 있었다.

▲ 1950년 부산거리. 뒤쪽 355호 차량이 애틀랜타 전차

당시 부산은 더럽고 혼잡하였고, 고향 미국과는 전혀 다른 곳이었지만 거리의 전차들은 그들에게 낯익은 모습이었다. 이들은 고향에서 보던 익숙한 차량들을 보고 잠시나마 폭소하며 향수를 느낄 수 있었던 것이다.

▲ 애틀랜타에서 촬영된 전차(1944)
▲ 부산의 354호, 360호, 362호 전차

전차 옆에는 영어로 쓰여진 광고도 그대로 붙어있었기 때문에 해당 지역 출신이 아니라도 전장의 두려움을 잊게 해주는 재미있는 광경이었다.

▲ 외국차량에 적힌 한글 상호를 보는 한국인의 심정이 아니었을까

전쟁 직후 도착한 미군이 보았던 부산의 전차 중 현재까지 한국에 남아있는 것은 없지만, 몇년 후인 1952년 애틀랜타에서 무상원조로 들어온 차량이 현재 부산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석당박물관 야외에 전시되어 있다.

▲ 1952년 수입된 전차. 등록문화재 494호 / 동아대학교
▲ 동아대학교 전차와 동일한 전차 860호(1927년)

당시 40대의 1927년형 GP&L 800(860~899호) 시리즈가 들어왔는데, 이중 부산에서 운행된 20대 중 한 대가 국내 유일의 미국산 전차로 보존되고 있는 것. 52년 이후 애틀랜타에서 온 장병들은 아마 이 전차를 보고 반가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 1956년, LA에서 온 53대의 1201 전차가 부산항에 하역되고 있다.

부산의 전차는 1968년까지 운행하였으며, 운행중단 후에는 동아대학교 측이 893호 차량을 학습용으로 기증받아 복원 후 2011년 7월부터 일반에 공개하고 있다.

댓글(4)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