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5년, 베를린 장벽 근처 풍경

동독 정부가 동베를린 주민들의 탈출을 막기 위해 1961년부터 건설한 베를린 장벽(Die Berliner Mauer)은 영원할 것만 같았지만 30년 만에 붕괴되었다.

 

단결을 위해 탄생한 베를린 장벽

'우리는 단결하기 위해 철저히 분리해야 한다' 이토록 단호하면서도 아이러니한 문장이 있을까. 마치 패배 선언과도 같은 이 문구는 동독이 베를린 장벽의 건설에 임한 이유다. 1945년 5월 8일,

bestan.tistory.com


아래의 사진은 1985년 베를린 장벽 부근을 담고 있다. 건설 후 25년이 지나며 꾸준히 보강되어 철옹성처럼 견고함을 보여주지만 난잡한 낙서와 전망대의 구경거리로 전락한 모습 속에서 다가오는 체제붕괴의 카운트다운이 들려오는 것만 같다.

▲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문(Brandenburger Tor)의 야경. 냉전시기 동베를린과 서베를린을 나누는 상징으로 존재했다.

▲ 공중에서 본 베를린 장벽.

▲ 동베를린 프리드리히 거리(Friedrichstraße) 근처의 베를린 장벽의 월담 방지 철망과 조명.

▲ 동베를린 인발리덴 거리(Invalidenstraße)의 장벽과 건물의 창문에 철망이 설치된 모습. 건물의 창문을 통해 서베를린으로 넘어가는 것을 막고자 설치한 것이다.

▲ 인발리덴 거리(Invalidenstraße) 체크포인트 찰리(Checkpoint Charlie)를 지나가는 동독 버스. 체크포인트 찰리는 미군의 검문소로 독일 통일 후 철거되었다가 현재는 관광상품으로 당시와 똑같이 건설되어있다.

▲ 서베를린 쪽에서 본 글리니케 다리(Glienicker Brücke). 포츠담과 베를린을 잇는 다리로 이곳의 중간지점에서 냉전시기 서로 생포한 간첩을 교환하는 장소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 서베를린 쪽에서 본 글리니케 다리의 초소. 붉은 깃발과 망원경을 통해 감시하는 동독 군인이 보인다.

프리드리히 거리(Friedrichstraße) 근처의 서베를린 쪽에서 본 장벽. 멀리 보이는 타워는 베를린 텔레비전탑(Berliner Fernsehturm)으로 동독 정부가 체제의 우월성을 과시하기 위해 서독에서도 볼 수 있게 368m의 높이에 소련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모티브로 1969년 건립하였다. 하지만 난잡한 낙서가 그려진 서독의 '자유'가 거대한 탑을 압도하는 모습이다.

▲ 저무는 태양이 장벽 너머의 동독 초소에 걸린 모습이 미래를 암시하는 듯하다.

▲ 서베를린 쪽에서 바라본 장벽 너머 베를린 텔레비전탑(Berliner Fernsehturm)

▲ 서베를린 쪽의 강변에서 바라본 강의 전망과 여객선

▲ 서베를린 베르나우어 거리(Bernauer Straße)의 전망대에서 본 장벽의 모습과 동독의 아파트

▲ 서베를린 뤼바스(Lübars) 근처의 장벽 너머로 보이는 동베를린의 망루

▲ 서베를린 체크포인트 찰리에서 근무 중인 미군 소속 장병들

▲ 서베를린 짐머 거리(Zimmerstraße)에서 본 장벽의 낙서

▲ 서베를린 포츠담 광장(Potsdamer Platz)의 장벽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청소년들

▲ 서베를린 포츠담 광장(Potsdamer Platz)의 장벽에 낙서를 하는 어린이

▲ 서베를린 포츠담 광장(Potsdamer Platz)의 벽화 앞을 자전거를 탄 주민이 지나가고 있다.

▲ 서베를린 포츠담 광장(Potsdamer Platz)의 낙서로 가득한 장벽을 무심히 지나가는 주민들

▲ 서베를린 베르나우어 거리(Bernauer Straße)에 설치된 장벽 전망대에서 본 동베를린의 텔레비전탑

▲ 서베를린 크로이츠베르그(Kreuzberg) 근처의 장벽 앞을 말을 타고 지나가는 소녀들

▲ 서베를린 포츠담 광장에 설치된 전망대에서 동베를린을 구경하기 위해 몰려든 관광객들

인발리덴 거리(Invalidenstraße)에서 동베를린으로 들어가는 검문소

▲ 서베를린에서 동베를린으로 들어가는 쇼제 거리(Chaussee straße)의 검문소 앞을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 서베를린에서 동베를린으로 들어가는 쇼제 거리(Chaussee straße)의 검문소 앞에 동독 국기가 게양되어 있다.

▲ 포츠담 광장(Potsdamer Platz)과 프리드리히 거리(Friedrichstraße) 사이의 낙서된 베를린 장벽 모습

▲ 체크포인트 찰리에 동독에서 오는 퇴근버스가 접근하고 있다. 당시 동독에서 근무하는 미국인이나 서베를린 사람들을 통근시키는 모습이다.

프리드리히 거리(Friedrichstraße)에서 본 동베를린 초소. 동독 군인들이 망원경을 들고 서베를린을 바라보고 있다.

댓글(0)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