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앙투아네트의 잃어버린 구두

'잃어버린 구두'라고 하면 구두와 사랑을 찾는 신데렐라 이야기가 떠오르지만, 마리 앙투아네트(Marie Antoinette, 1755~1793)의 잃어버린 구두는 주인을 다시는 만나지 못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 마리 앙투아네트의 구두 / 프랑스 캉 미술관(Musée des Beaux-Arts de Caen)

1793년 10월 16일 오후 12시 15분, 단두대가 설치된 무대로 끌려 올라가다시피 오르던 그녀는 군중들의 조롱하는 소리에 계단을 제대로 볼 정신도 없었을 것이다.

그 순간 계단턱에 걸려 떨어진 구두 한 짝은 그것이 '전 왕비'의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인지한 사람의 손에 들어갔다. 그렇지 않고서야 구두 한 짝이 지금까지 누군가의 소유였다는 생명력을 가지고 전해져 오기는 어려울 테니까.

▲ 구두의 좌측면과 내부

부르봉 왕가의 '마지막 왕' 루이 16세의 왕비였던 마리 앙투아네트는 늘 호화스럽고 방탕하다는 이미지로 국민들에게 인기가 없었다. 그러다가 그 유명한 다이아몬드 목걸이 사건 루머로 그녀는 '당장 죽어도 마땅한 여자'로 낙인찍혔다.

▲ 무슬린 드레스를 입은 마리 앙투아네트 / by Louise Élisabeth Vigée Le Brun(1783)

프랑스혁명으로 군주제가 폐지되고 반역죄인이 된 앙투아네트는 처형을 앞두고 교도관 앞에서 옷을 갈아입는 수모까지 겪어야 했다. 머리카락은 처형에 방해되지 않게 짧게 잘렸고, 밧줄에 묶인 채 손도 등 뒤로 결박당했다.

왕비가 남긴 마지막 말은 "실례합니다. 고의가 아니었어요(Pardonnez-moi, monsieur. Je ne l'ai pas fait exprès)"라는 자신의 머리를 곧 자를 사형집행인의 발을 실수로 밟고 남긴 사과였다.

▲ 처형당하는 마리 앙투아네트 / by William Hamilton(1794)

이날 그녀는 자신의 구두와 머리를 모두 잃었고, 단두대가 만들어내는 대량 시신들을 처리하는 마들렌(Madeleine) 묘지에 묻혔다. 단두대로 처형된 목 없는 시신들은 대부분 미리 파놓은 구덩이 속에 던져졌고, 빠른 부패를 위해 염화칼슘이 뿌려졌다. 그나마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아네트는 이곳에서 관에 담겨 묻힌 유일한 매장자들로 알려져 있다.

▲ 속죄의 예배당

당시 왕과 왕비가 묻혀있었던 자리로 추정되는 곳에는 현재 속죄의 예배당(Chapelle Expiatoire)이 지어져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