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캉캉춤 초창기 댄서들의 모습

'캉캉(Cancan)'은 하이킥과 다리를 찢는 등 매우 열정적인 춤사위가 특징으로 19세기 초반부터 사교댄스로 그 형태가 갖추어지기 시작했다.

엄격한 도덕주의가 지배하던 빅토리아 시대에 이 춤은 당연히 추잡한 문화로 여겨져 재재를 받는 시련을 겪었다.

아래 사진들은 19세기 중반부터 캉캉이 외설적인 사교문화를 넘어 전문 댄서들의 공연 레퍼토리가 되기 시작하는 시절의 모습을 담고 있다.

▲ '리골보시(Rigolboche)'라는 무대명으로 더 유명한 프랑스의 댄서 아멜리아 마거리트 바델(Amelia Marguerite Badel, 1842~1920)은 '매춘부들이나 추는 춤'으로 취급받던 캉캉을 전문 댄서로서 제대로 소화해내면서 유명하게 만들어낸 공로를 인정받아 오늘날 캉캉의 창시자 중 한 명으로 언급되고 있다.

사진은 아멜리아 마거리트 바델의 1860년의 모습. 1858년부터 1861년까지 댄서로써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다.

물랑루즈(Moulin Rouge)의 무도회에서 캉캉을 추는 댄서들이 손님들과 어울리는 모습.

캉캉은 프랑스에서는 공연보다는 카바레의 사교댄스로 향유되었으나 영국, 독일, 미국 등지에서는 무대공연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런 공연 형식의 캉캉은 1920년경 관광산업을 활성화시키고자 프랑스로 역수입되었다.

▲ 1890년, 캉캉을 상징하는 두껍고 긴치마를 입고 하이킥을 구사하고 있는 캉캉 댄서. 엄숙한 시대를 상징하는 정숙한 치마와 이를 탈피하고자 속옷을 들어 보이는 욕망의 동작이 결합된 모습이다.

▲ 1895년, 캉캉을 추고 있는 사하레(Saharet, 1878~1964).

호주 태생의 댄서로 본명은 파울리나 클라리사 몰로니(Paulina Clarissa Molony)이다. 그녀의 전성기는 1898년부터였으며, 1900년대에는 독일 영화에 출연하는 등 당대 최고의 댄서로 군림했다.


▲ 독일 베를린 빈터가르텐(Wintergarten)의 극장에서 캉캉을 추는 댄서들.

▲ 영국인 댄서들의 캉캉 공연.

▲ 물랑루즈의 풍경이 담긴 그림. 인기 있는 댄서들의 얼굴이 합성되어 캉캉의 특징적인 동작을 모두 담아내고 있다.

▲ 무대명 '라굴루(La Goulue)'로 알려진 물랑루즈(Moulin Rouge)의 스타이자 '몽마르뜨의 여왕'으로 불렸던 루이스 베베르(Louise Weber, 1870~1929)가 하이킥 동작을 하는 모습.

화가 앙리 드 툴루즈로트레크(Henri de Toulouse-Lautrec, 1864~1901)가 남긴 1891년 물랑루즈의 광고 포스터 속에 등장하는 댄서들 중 한 명이기도 하다.

▲ '물랑루즈의 라굴루(Moulin Rouge-La Goulue(1891)' by Henri de Toulouse-Lautrec

 

▲ 라굴르는 16세 무렵부터 세탁소에서 일하던 어머니 몰래 손님이 맡긴 고급 드레스를 훔쳐 댄스홀을 다니며 사교성 있는 성격과 춤 실력으로 단숨에 인기를 모았다. 어린 시절 손님들의 식탁 사이로 춤을 추며 지나가면서 테이블 위의 술과 음식을 먹는 행동으로 '먹보'라는 뜻으로 붙여진 라굴루(La Goulue)가 이후 그녀의 무대명이 되었다.

당시 '캉캉이 곧 라굴루'로 통할 정도로 명성과 부를 거머쥔 그녀는 20대 중반인 1895년 무용계에서 은퇴했다. 오늘날 프랑스 캉캉(French Cancan)의 창시자로 불리며 캉캉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인물로 기억되고 있다.

▲ 1895년, 라굴루 극장(Theatre De la goulue)의 모습.

은퇴를 한 라굴루는 박람회와 연계하여 그녀의 극장을 전시회장 내에 만드는 쇼에 큰돈을 투자했다. 하지만 화려한 물랑루즈의 쇼에 빠져있던 그녀의 팬들은 이에 호응하지 않았고 이후 라굴루는 대중의 기억에서 빠르게 잊혔다.


사업실패로 재산을 모두 탕진하고 우울증에 시달리던 라굴루는 1928년에 자신이 전성기를 누리던 몽마르뜨로 돌아와 물랑루즈 근처에서 작은 상점을 경영했으나, 체중이 늘고 늙어버린 그녀를 알아보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 1915년, 파리의 카바레 타바랭(Tabarin)에서 캉캉 댄서가 공연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풍성한 속치마인 페티코트(petticoat)는 캉캉 복장의 특징이다.

▲ 1929년, 에펠탑 아래에서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물랑루즈의 댄서들이 캉캉을 추며 포즈를 취하는 모습. 오늘날 물랑루즈와 캉캉은 프랑스와 파리를 상징하는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