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부산 풍경 ①

1930년대, 부산의 풍경을 촬영한 엽서들을 컬러로 변환작업을 해보았다.

▲ 조선반도로 입성하는 현관으로의 기능을 한 부산역.

▲ 부산 부민동 경상남도청의 모습. 1925년 건립된 건물로 6.25 전쟁시기에 부산 임시수도 정부청사로 사용되었으며, 2002년부터 동아대학교 석당박물관으로 변모하였다.

부산세관 건물.

부산역부산세관 건물.

부산역 앞 거리를 지나는 전차.

▲ 부산 중앙동 물산진열장(物産陳列場).

▲ 부산 금평정(今平町) 상업회의소(商業会議所). 현재의 중구 광복동에 지어졌으며, 1931년부터는 부산상공회의소로 이름을 변경하였다.

▲ 벚꽃이 핀 부산 제1공립 상업학교(釜山第-公立商業學校)의 건물과 교정. 대신동에 있던 학교로 현재 이 터는 부경고등학교가 되었다.

▲ 경상남도 무덕전(武徳殿). 현재의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내 석당박물관 옆에 있던 건물로, 6.25 전쟁시기에 임시국회의사당으로 사용되었다. 이후 경상남도 도청, 검찰청, 법원으로 쓰이다가 2002년 동아대학교로 소유권이 넘어간 후 2004년 2월에 철거되었다.

▲ 부산 범어사(梵魚寺) 전경.

▲ 부산 범어사의 정문인 조계문(曹溪門). 1614년에 처음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며, 2006년 2월 7일 보물 제1461호로 지정되었다.

부산진성(釜山鎭城) 터의 모습. 현재 부산 동구 범일동에 있는 정유재란 당시 일본군이 쌓은 왜성으로 고니시 유키나가(小西行長, 1555~1660)가 방어 진지로 쌓았다 하여 당시에는 '고니시 성터(小西城跡)'라고 불렀다.

▲ 부산 중구 중앙동에 있었던 경상남도 산업장려관 건물. 1953년 부산역 대화재로 전소되었으며, 현재 이 자리에는 흥우빌딩이 세워져 있다.

▲ 부산광역시 중구 중앙동 3가의 부산우체국 앞 거리.

▲ 1953년 11월 27일의 부산역 대화재로 소실된 부산우체국 건물.

부산우체국 건물 앞을 지나가는 전차.

용두산 신사의 모습. 현재는 용두산 공원이 되어 있다.

부산진 주택가 풍경. 초가집 사이로 일본식 건물이 하나둘 들어서고 있다.

부산부청 건물과 세워져 있는 부산대교. 부산대교는 1934년 11월 23일 개통되었으며 현재는 영도대교로 남아있다.

부평정 공설시장(富平町公設市場). 1915년에 개설한 부산 최초의 공설시장으로 현재 부산 중구 부평동의 부평시장이다.

40계단 위의 이사청(理事庁)과 경찰서(오른쪽) 건물. 현재 주변 건물들은 모두 사라지고 40계단만 남아있다.

▲ 멀리서 본 40계단 주변. 왼쪽에 보이는 건물은 부산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을 위한 행정기관인 부산거류민단(釜山居留民團)으로 세워졌으나 조직이 해체된 후 1930년대에는 부산공립유치원이 신축건물을 짓기 전에 임시로 사용하였다.

관련 글: 최초의 사립유치원과 부산공립유치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