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5년, 새해맞이 기생들의 시 작품 투고

1915년 1월 1일, 매일신보는 새해를 맞아 기생들의 시 작품을 소개했다.

시와 함께 기생의 사진도 함께 실렸는데, 당시 사람들은 흐릿한 얼굴만 봐도 누구인지 알아보았겠지만 지금은 알 길이 없다.

당시 기생서재에서 글과 음악을 수년간 공부한 이들답게 상당한 수준의 시를 짓고 있으며, 내용이 모두 공통적으로 외로움과 이루지 못하는 사랑을 주제로 기생의 처지를 한탄하고 있다.


염서(艶書)

태산이 막힌 것은 천지의 자연이오
소식이 막힌 것은 인간의 조화로다

청천에 떠 날아가는 저 기럭아
빌어 묻노니 나를 위하여 소식 한 장을 전하여 주려는가

차마 진정코 임의 옥안
그리워 나 못살겠네

- 염서(艶書): 연애편지.
- 청천(靑天):
푸른 하늘.

- 기럭아: '기러기야'의 준말.
- 옥안(玉顔): 잘생긴 얼굴.



송정(送情)

눈과 입으로 보내는 사랑
천언만어보다 인상은 깊어진다

미목반혜 교소천혜는 미인의 없지 못할 풍정
신년에 따뜻한 정은 봄날과 한가지로 길었도다

- 송정(送情): 정을 주다.
- 천언만어(千言萬語): 천 마디 만 마디 말.
- 인상(印象): 대상이 마음에 새겨지는 느낌.
- 미목반혜(美目盼兮): 아름다운 눈과 반짝이는 눈망울.
- 교소천혜(巧笑倩兮): 고운 웃음과 보조개.



소안(笑顔)

화란춘풍 만화방창
일양이 갱생하는 오늘날,

화평한 웃음소리 신년초 누에복록이라
일만가지 근심을 웃음에 부치고저

- 소안(笑顔): 웃음 띈 얼굴.
- 화란춘풍(花爛春風): 꽃이 만발하고 봄바람이 부는 철.
- 만화방창(萬化方暢): 따뜻한 봄날에 온갖 생물이 나서 자라 흐드러짐.

- 일양(一陽): 양기



번민(煩悶)

첨첨한 이내 수심
누구를 향해 원정하리

가슴은 메어지고 심사는 울울하다
창창한 이 몸으로 우수사려 팔자런가

무거운 머리 수시로 수그러질제
장래의 운명 눈앞에서 아른아른

- 번민(煩悶): 마음이 답답하여 괴로워함.
- 첨첨(添添)한: 계속 깊어가는.
- 원정(原情): 하소연.
- 울울(鬱鬱): 너무 속이 상함.
- 우수사려(憂愁思慮): 근심과 시름에 차있는 상태.



대인(待人)

적막한 밤
외로운 등하

한 권 소설 벗을 삼아
올연히 독좌하니


마음은 산란하고
글씨는 안 보인다

때때로 기울이는 고개
혹시 님의 발자취인가


대인난 대인난하니
졸이나니 내 가슴이로다

- 대인(待人): 사람을 기다림.
- 등하(燈下): 등잔 밑.
- 대인난 대인난(待人難待人難): 오지 않는 사람을 기다리는 괴로움.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