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인 사진의 뒷 이야기들 ⑯ '인간의 의지'를 대표하는 사진

우주로 날아간 알프스의 봉우리


언뜻 합성사진이나 그림처럼 보이는 날카로운 암봉 위에 사람이 서 있는 모습.

실제로 프랑스의 산악인 가스통 레뷔파(Gaston Rébuffat, 1921~1985)가 프랑스 알프스에 있는 높이 3,409m의 '바늘'이라는 뜻을 지닌 에귀으 드 혹(Aiguille de Roc)에 올라가 있는 모습이다.

▲ 에귀으 드 혹(Aiguille de Roc)

사실 최초로 에귀으 드 혹을 정복한 기록은 1927년 8월 6일이기 때문에 등반 자체가 대단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나약한 인간이 로프 하나에 의지해 험준한 자연 위에 우뚝 서 있는 모습은 장엄한 분위기까지 느껴지는 작품.

사진을 촬영한 인물은 프랑스의 사진작가 조르주 타이라즈 2세(Georges II Tairraz)로 그의 가문은 사진 촬영을 업으로 했으며, 특히 알프스와 같은 산악풍경을 테마로 삼아 4대째 한우물을 팠다.

▲ 타이라즈 4대(Joseph, Georges I, Georges II, Pierre Tairraz)의 작품집

- 1대 요제프 타이라즈(Joseph Tairraz, 1827~1902)
- 2대 조르주 타이라즈 1세(Georges I Tairraz, 1868~1924)
- 3대 조르주 타이라즈 2세(Georges II Tairraz, 1900~1975)
- 4대 피에르 타이라즈(Pierre Tairraz, 1933~2000)

 

▲ 스티븐 F. 우드바 헤이지 센터에 전시된 보이저 골든레코드의 복제본

인간의 끝없는 모험심과 강인한 의지를 한 컷으로 보여주는 이 작품은 외계 문명을 탐사하는 보이저 계획의 탐사선에 실릴 122개의 이미지 중 하나로 낙점되었고, 1977년 지구를 출발한 뒤 현재 태양계 밖을 벗어나 기약없는 여행을 계속하고 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22.06.02 23:15 신고

    인간이 로프 하나에 의지해 바늘귀 봉우리에 우뚝 서 있는 모습은 장엄하네요. 산악사진만 전문으로 대대로 찍는 집안도 있군요😳😁

    • 2022.06.04 13:41 신고

      보통 저 사진의 작가가 'Georges Tairraz'라고 표기되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가스통 레뷔파가 활약하던 시기에는 이미 사망했을 나이라 찾아보니 작가의 아들이 같은 이름을 썼더군요. 부자가 같은 일을 했구나 싶어서 보니 4대째 같은 일을 한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