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인 사진의 뒷 이야기들 ㉒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사슴뿔 집

사슴뿔로 만든 집


1928년,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의 파크레인저가 사슴뿔로 만든 오두막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1872년 3월 1일,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설립된 옐로스톤 국립공원은 오늘날 매년 3백만 명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곳이 되었다.

▲ 옐로스톤 국립공원

100여 년 전에도 국립공원 내의 생태계와 환경보호는 중요한 사항이었겠지만 방문객 유치가 급선무였다. 이에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수석 파크레인저 샘은 공원홍보를 위해 사슴의 뿔을 모아 오두막을 만들기로 했다.

▲ 옐로스톤 국립공원, 로워 폭포(Lower Falls)

사람이 들어갈 수 있을만한 오두막을 짓는 데는 상당한 양의 뿔이 필요했는데, 사슴과 동물들은 각각 뿔이 떨어지는 시기도 달랐다. 12월에는 영양의 뿔이 먼저 떨어지고, 12월~1월에는 무스의 뿔, 1월~2월에는 사슴, 2월~3월에는 엘크의 뿔들이 차례로 떨어졌다.

▲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사슴

이렇게 모은 사슴뿔들로 오두막을 지은 다음,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전속 사진작가였던 프랭크 제이 헤인즈(Frank Jay Haynes)를 불러 홍보물을 위한 촬영을 하였다.

프랭크는 이 오두막에 '앤틀러 하우스(Antler House)'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

▲ 프랭크 제이 헤인즈(Frank Jay Haynes, 1853~1921)

국립공원 내에서 보기 힘든, 부자연스럽지만 멋진 이 오두막은 1963년까지 공원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미국의 가정마다 자가용을 보유하고 휴가를 국립공원에서 보내는 문화가 생겨나면서 방문객이 급증하자 국립공원 측은 해체를 결정하였다.

▲ 사진을 이용해 만든 홍보엽서

생태계와 자연경관의 보전을 위해 만든 국립공원에 사슴뿔로 만든 인공물이 존재하는 것은 공원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사슴뿔을 주워서 집으로 가져가도록 장려하는 홍보물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