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살벌한 기우제: 멕시코 나후아 마을

전 세계에 농경문화가 있는 곳이라면 파종시기에 기우제를 지내는 곳이 많다. 

풍작을 위해서는 풍부한 강수량이 제1 조건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멕시코 게레로 주에 있는 나후아 마을의 기우제는 그야말로 살벌함 그 자체이다.

 

《나후아 마을》

매년 5월, 파종이 끝나고 나면 마을의 여자들은 두 그룹으로 나누어 전투를 벌인다. 여기서 '전투'란 운동시합 등을 가리키는 은유적인 표현이 아닌, 말 그대로 이종격투기를 방불케 하는 피 튀기는 싸움이다.

이런 싸움을 하는 의미는 남자들은 땅을 경작하고 여자들은 '피의 비'를 땅에 내리게 해 흙을 기름지게 한다는 뜻.

 

《전투 후 먹을 식사를 준비하는 여성들》
《저녁에 모인 두 그룹의 여자들》
《그룹 대표자들의 싸움》
《피를 많이 흘릴수록 기우제는 대성공》
《올해는 풍년이겠군》
《미래의 전사가 될 소녀들》

이 풍습의 기원은 아즈텍 족의 비의 신 '틀라로크(Tlaloc)신화'에서 비롯되었다.

오랜 옛날, 말다툼만을 일삼는 두 그룹에 진절머리가 난 틀라로크는 비를 훔쳐 산으로 숨어버렸다. 사람들은 틀라로크에게서 비를 되찾는 데는 성공했지만 산을 내려오며 서로 비를 빼앗기 위해 치열한 싸움을 시작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싸움을 통해 피를 대지에 바치는 풍습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댓글(0)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