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깃발들 ①

역사를 되돌아보면 영원할 것만 같았던 공고한 체제를 자랑하던 많은 국가들이 사람들의 예상과는 달리 숱하게 사라져 갔다.

사라진 국가와 함께 국가를 상징하던 국기들도 자연스레 잊혀졌다.


● 만주국(滿洲國) (1932~1945)

일본의 괴뢰국가로 세워진 만주국의 국기이다.

아카데미상 9개 부문을 휩쓴 영화 '마지막 황제(The Last Emperor)'의 실존인물인 선통제 푸이(溥儀, 1906~1967)가 처음이자 마지막 황제(강덕제).

《푸이와 만주국 영토》

만주국은 1932년 3월 1일 건국되어 1945년 일본의 패망과 함께 사라졌다. 일본으로 망명하려던 푸이는 소련군에게 체포되었고 만주국 영토는 중화민국으로 넘어갔다.


● 독일 민주 공화국 (1949~1990)

세계대전으로 잉태된 국가 동독의 국기이다. 공식 명칭은 독일 민주공화국(Deutsche Demokratische Republik).

1949년 서독은 미국의 영향으로 나토에 가입하고 자본주의 국가가 되었으며, 동독은 구소련의 영향을 받아 바르샤바 조약에 가입하며 공산주의 국가가 되었다.

《바르샤바 조약 포스터: 함께하면 우리는 천하무적이다》

경제적 격차와 국민들의 자유에 대한 갈망이 체제를 지속적으로 위협하다가 1989년 11월 9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광경이 전 세계에 중계되었다. 결국 1990년 10월 3일 동독 정부는 공식적으로 해체되었고 국기도 사라졌다.

 

단결을 위해 탄생한 베를린 장벽

'우리는 단결하기 위해 철저히 분리해야 한다' 이토록 단호하면서도 아이러니한 문장이 있을까. 마치 패배 선언과도 같은 이 문구는 동독이 베를린 장벽의 건설에 임한 이유다. 1945년 5월 8일,

bestan.tistory.com



● 그리스, 오톤 재위 시기(1833~1862)

1832년 런던회의로 그리스가 새로운 독립왕국으로 승인되었다.

바이에른의 루트비히 1세의 둘째 아들이었던 바바리아 왕자 오톤(1815~1867)은 그리스에 호감이 있었으며 신생 그리스의 초대 왕위에 오르게 된다.

하지만 독일인이었던 오톤은 그리스 정교회로의 개종을 거부하는 등 그리스인들에 섞여들지 못했는데, 특히 국기의 가운데 파란색 방패는 그의 가계인 비텔스바흐가(House of Wittelsbach) 가문의 패턴과 같을 정도로 독일식 문화를 들여오려 했다.

《비텔스바흐가 문장》

결국 국민들의 반발로 1862년 10월 23일 폐위되었고 국기도 사라졌다.


- 최초등록: 2012.12.04.
- 최종수정: 2021.03.14.

댓글(0)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