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깃발들 ③

● 스페인 공화국 (1931~1939)

현재 스페인은 군주제를 유지하고 있는 유럽 국가 중의 하나이지만 1931년에서 1939년까지는 공화정 체제였다.

스페인 남북전쟁 이후 공화정은 무너졌고 프란시스코 프랑코(1892~1975)가 스페인국(Estado Español)을 수립했다.

프랑코 정권에서 스페인 공화국의 깃발은 소지하는 것만으로도 불법으로 간주되어 체포되었다.

《스페인국 국기》

남북전쟁 후부터 1975년 프랑코의 죽음까지 사용되었던 깃발은 위와 같다.


● 독일 제2 제국 (1871~1918)

1870년 독일은 프로이센의 지도력 아래 통합되었고 제2 제국으로 불리는 독일국(Deutsches Reich)이 탄생하게 된다.

독일국의 국기인 흑백적(Schwarz-Weiß-Rot)기는 1871년부터 1918년 제1차 세계대전이 종료되어 제2제국이 종말을 고할 때까지 사용되었다.


● 나폴레옹 3세 깃발 (1852~1870)

《나폴레옹 1세 국장》

나폴레옹 1세(Napoléon Bonaparte, 1769~1821)의 깃발과 상징은 19세기 초, 전 유럽에서 가장 유명했다.


이에 조카인 프랑스의 황제 나폴레옹 3세, 샤를 루이 나폴레옹 보나파르트(Charles Louis Napoléon Bonaparte, 1808~1873)는 나폴레옹 1세의 상징을 쿠데타 후 황제 자리에 오른 후 자신의 깃발로 사용했다.

《프랑스 제2제국 국기》

이후 1870년 9월 1일 프로이센과의 스당 전투에서 포로로 잡히며 그의 시대는 끝이 났고, 공화국이 수립됨에 따라 영국으로 망명해 그곳에서 사망했다.


- 최초등록: 2012.12.19.
- 최종수정: 2021.03.14.

댓글(0)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