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97년, 프로이센의 근위기병연대 열병식

이 시기 프로이센의 국왕은 프리드리히 빌헬름 3세(Friedrich Wilhelm III, 1770~1840)로, 그는 제5대 프로이센 국왕이며 최후의 브란덴부르크 선제후(選帝侯)이다.

군주로서의 업적은 당대 유럽을 장악했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Napoléon Bonaparte, 1769~1821)에 가려져 이렇다 할 내세울만한 것이 없지만, 현재 베를린에 있는 대학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베를린 훔볼트 대학교(Humboldt-Universität zu Berlin)를 빌헬름 훔볼트(Wilhelm Humboldt, 1767~1835)와 함께 공동 설립하였다.

▲ 부관 참모 폰 베델이 연대사령관에게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 열병식을 하기 전에 기념행사를 갖는 모습.

▲ 열병식장으로 출발 준비를 갖춘 근위기병연대.

▲ 열병식 직전, 사병들을 둘러보며 사기를 돋우는 폰 베델.

▲ 사병들이 '받들어 총'을 하며 사령관에 주목하고 있다.

프리드리히 빌헬름 2세(Friedrich Wilhelm II, 1744~1797)가 수여한 깃발을 제사장들과 장교들이 전달하는 모습.

▲ 열병식을 앞두고 의식을 하는 제사장.

▲ 열병식의 선두에 선 제1대대.

▲ 열병식이 끝난 후 피로연 행사를 시작하는 모습.

▲ 열병식에 사용된 깃발들을 보초가 지키고 있다.

▲ 도심에서의 열병식 행렬.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