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9년, 나치 독일과 파시스트 이탈리아의 '강철 조약'

독일-이탈리아 동맹 및 우호조약(조인일: 1939년 5월 22일, 조인 장소: 베를린)은 히틀러의 독일무솔리니의 이탈리아가 동맹 간 불가침을 확립하기 위한 것으로 흔히 '강철 조약(鋼鐵條約, Pact of Steel)'으로 불린다.

반 코민테른 협정(Antikominternpakt, 방공 협정)에 있는 조항의 유효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상호동맹의무를 협상하기 위해 독일과 이탈리아가 체결한 국제조약으로 여기에는 제3 국과의 적대행위 발생 시 상호지원 및 동맹에 대한 의무, 군사 및 경제분야에서의 광범위한 협력에 대한 합의가 포함되어 있었다.

'강철 조약'은 제2차 세계대전 발발 직전 독일과 이탈리아의 군사, 정치적 지형을 형성하는 출발점이 되었다.

▲ 1939년 5월 7일, 이탈리아 밀라노 기차역에 도착한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Joachim von Ribbentrop, 1893~1946) 독일 외무장관을 갈레아초 치아노(Galeazzo Ciano, 1903~1944) 이탈리아 외무장관이 맞이하고 있다.

▲ 1939년 5월 7일, 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이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과 협정 예비회담이 열린 밀라노의 건물 발코니에 서 있다.

▲ 1939년 5월 7일, 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이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과 '강철 조약'에 대한 예비회담을 마치고 밀라노를 떠나고 있다.

▲ 1939년 5월 22일, 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이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과 함께 '강철 조약'에 서명하기 위해 베를린에 도착한 모습.

▲ 1939년 5월 22일, 베를린 총리 관저에서 아돌프 히틀러가 지켜보는 가운데 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과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이 상호지원협정인 '강철 조약'에 서명하고 있다.

▲ 1939년 5월 22일, 아돌프 히틀러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이 서명하는 모습을 쳐다보고 있다.

▲ 1939년 5월 22일, 이탈리아 외무장관 갈레아초 치아노 외무장관이 협정문에 서명을 하기 위해 만년필에 잉크를 적시는 모습.

▲ '강철 조약' 조인식이 열린 베를린 총리 관저의 모습과 벽화.

▲ 1939년 5월 22일,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이 '강철 조약'에 서명한 후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

▲ 5월 22일, 아돌프 히틀러를 선두로 조인식에 참여한 인물들이 독일 총리 관저의 복도를 걷고 있다.

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이 '강철 조약'에 서명한 후 아돌프 히틀러와 대화하는 모습. 두 사람의 사이에 있는 독일 통역관은 오이겐 돌만(Eugen Dollmann, 1900~1985)이다.

▲ '강철 조약' 조인식이 끝난 후 담화를 나누는 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과 아돌프 히틀러.

▲ 5월 22일 아돌프 히틀러, 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이 '강철 조약' 조인식이 끝난 후 총리 관저의 발코니에서 군중 앞에 나서고 있다.

아돌프 히틀러갈레아초 치아노 이탈리아 외무장관이 군중을 향해 나치 경례를 하고 있다. 뒤에 있는 인물은 이탈리아 육군 참모총장 알베르토 파리아니(Alberto Pariani, 1876~1955).

▲ 군중을 향해 나치 경례를 하는 아돌프 히틀러와 장관들.

▲ 조인식이 끝난 후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독일 외무장관의 저택에서 열린 연회. 히틀러와 리벤트로프 사이에 보이는 뒤쪽의 인물은 독일 주재 헝가리 대사 스토여이 되메(Döme Sztójay, 1883~1946)로 친나치 성향의 인물이었으며, 2차 대전 종전 후 총살되었다.

▲ 요아힘 폰 리벤트로프 외무장관의 저택에서 열린 연회에서 공연을 보는 아돌프 히틀러와 주요 인사들.

앞줄 왼쪽부터 헤르만 괴링(Hermann Göring, 1893~1946), 독일 외무장관의 부인 안나 리벤트로프(Anneliese von Ribbentrop, 1896~1973),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 1889~1945), 영화배우 올가 체코바(Olga Chekhova, 1897~1980)이다.

괴링의 등 뒤에 보이는 동양인은 오시마 히로시(大島浩, 1886~1975) 주 독일 일본 대사이며 그 옆의 여성은 국가사회주의여성동맹(NS-Frauenschaft)의 수장 게르트루트 스콜츠 클린크(Gertrud Scholtz-Klink, 1902~1999).


▲ 1939년 5월 23일, '강철 조약' 조인식 뉴스가 실린 이탈리아 일간지 Il Popolo d'Italia의 1면.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