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탄(대나무 숯)으로 만든 새우 은신처

집에 대나무 숯 굴러다니는 게 있어서 잘라서 은신처를 만들어보았다.

검색해보니 죽탄쉘터라는 이름으로 상품을 판매 중인 곳도 있어서 생물들에게 타격은 없을 거라 판단했다.


우선 비슷한 크기로 삼등분 완료.


실로 묶으려다가 보기 싫을 것 같아서 에폭시를 이용했는데 양 조절 실패. 어차피 안쪽이라 안보이겠지.


간단하게 완성.


우선 작은 어항에 넣어봤는데 닦아낸 에폭시 흔적이 하얗게 변하면서 보기가 싫어졌다.


꺼내서 미크로소리움 잎을 보기 싫은 부위에 감아줌. 미크로소리움이 자리를 잡으면 자연스럽고 보기가 좋을 듯하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새우들이 매우 좋아한다.

댓글(0)

Free counters!